中 ‘인체의 신비전’ 공장서 일했던 조선족 직원의 고백

By 허민 기자

지난 2014년 11월, NTD TV는 중국 인체가공 공장에서 일한 경력이 있는 직원과의 인터뷰를 보도한바 있다. 이 공장은 한국을 비롯한 해외에 열리는 ‘인체의 신비전’에 제공하는 시신을 가공했던 업체다.

세계 각지에서 열리고 있는 ‘인체의 신비전’은 그동안 인간의 시신을 함부로 다룬다는 도덕성 논란은 물론 대량의 시신 출처가 불분명해 큰 의혹을 받아왔다. 대형 인체가공 공장이 중국 랴오닝성 다롄(大連)시에 있다는 사실은 알려졌지만 더 이상의 내막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현재 한국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익명의 조선족 남성 이씨는 “다롄의 시체 가공 공장에서 일한 적이 있다”고 말하며 해당 공장의 내부 기밀을 털어놨다.

이씨는 “인체 가공 공장의 경비는 삼엄하고, 결코 무단으로 들어갈 수 없다. 입소 카드가 반드시 필요하고 휴대폰을 반입할 수 없다” “직원들은 모두 의대 졸업생이고 급여는 높다. 나는 간장(肝臟) 처리를 담당했다”고 밝혔다.

STR/Stringer/Getty Images
지난 2011년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전시된 ‘오리지널 인체의 신비’ 포스터(skyedaily.com)

이씨는 이어 “공장에는 컨테이너 트럭으로 4~5대 분의 인체가 쌓여 있었다” “컨테이너를 가득 채운 시체들은 모두 비닐봉지에 담겨 있었다”고 전했다.

엄격한 보안에는 이유가 있다. 보안대를 통과해 들어간 공장 내에서는 사람의 시신 더미가 쌓여 있는 지옥과 같은 장면이 펼쳐지기 때문.

이씨는 “시신을 포르말린에 절이기 위한 큰 수조가 있다. 상태가 좋은 시신은 1~2구, 상태가 좋지 않은 시신은 4~5구씩 한 수조에 넣어졌다. 그 후 시체의 지방과 수분을 빼고 화학 약품을 채운다” “그렇게 처리된 시신은 이제 인간이 아니라 플라스틱과 같았다. 그중에는 임산부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씨는 “그곳은 사람의 시체들을 돈과 거래하는 지옥과 같은 곳이었다”고 전했다.

보시라이(우)와 그의 아내 구카이라이(좌)

당시 이 씨가 출근했던 공장 운영자는 당시 다롄 시장이었던 보시라이(薄熙來)의 아내 구카이라이(谷開来)로 알려졌다.

독일 의사 군터 폰 하겐스가 다롄에 세운 이 시체 가공공장은 보시라이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다. 당시 보시라이는 하겐스 박사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으며, 하겐스 박사는 다롄시 정부의 지지와 우대 정책, 저렴한 인건비 그리고 풍부한 시신 공급원 확보 등에 감사를 표했다.

‘남방도시보(南方都市報)’ 2014년 보도에 따르면 해당 공장은 2012년 보시라이 부부가 영국인 살해와 부패 혐의로 체포된 직후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공장 부지는 잡초로 덮여 있고, 입구에는 ‘2012년 2월 29일 봉쇄’라고 쓰인 벽보가 붙어 있다.

다롄 인체가공공장 전경(중국 신청년)

“시신은 대부분 중국 공안이 제공”

한편 지난 2012년 인체의 신비전 기획사인 프리미어(premier exhibitions)사는 공식 웹사이트에서 시신 공급처를 중국 공안이라고 밝혔다.

프리미어사는 성명에서 “인체 전시에 사용되는 중국 시민 혹은 주민의 유해는 중국 공안이 제공하며 이들은 중국 감옥에서 시신을 획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본사는 시신이 중국 감옥에서 처형된 사람들이 아니라는 사실을 독립적으로 확인할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2004년 인체 표본 전시회에서 전시된 작품 ‘임산부와 태아’는 자궁에 태아를 품은 임신 8개월 차 여성의 표본으로 출처가 ‘공안국, 2001년’이라고 표시돼 있다.

중화권 언론들에 의하면 이 시신은 90년대 중국 다롄 방송국의 유명 여성 아나운서 장웨이제(張偉傑)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장웨이제는 특히 보시라이의 다롄 시장 재직 시절 내연녀로 알려져 보시라이의 아내 구카이라이에 의해 희생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고 있다.

장웨이제의 시신으로 추정되는 임신 8개월 여성 표본(David McNew/Staff/Getty, NTD 수정)

또 중국 내외 정보에 따르면 해당 전시회에서 공개된 인체 표본 중에는 중국 당국에 의해 탄압을 받고 있는 파룬궁 수련자의 시신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여겨진다.

1999년부터 시작된 장쩌민 전 국가주석의 파룬궁 박해를 보시라이가 적극 지지해왔고, 당시 보시라이가 임직하던 랴오닝성의 파룬궁 박해가 중국 내에서 가장 극심했다는 점으로부터 미뤄볼 때 시신 출처가 파룬궁 수련자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

실제로 독일 주간지 ‘슈피겔’은 2004년 “랴오닝성 다롄시에 위치한 인체 가공공장 주변에는 적어도 3개의 감옥과 강제수용소가 위치해 있고, 그곳에는 정치범과 파룬궁 수련자가 구금돼 있다”고 보도한바 있다.

파룬궁은 1990년대 중국에서만 약 7000만 명이 수련한 전통 기공 수련법이다. 당시 장쩌민 국가주석은 불과 수년 만에 파룬궁 수련자가 급격하게 늘어난 것을 경계하며 “파룬궁의 정신 수양은 공산당의 이념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를 내세워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유혈 탄압을 시작했다. 이후 중국 당국은 개인 거주지와 직장 등 모든 장소에서 파룬궁 수련자를 찾아내 강제 연행했고 수백만 명이 실종됐다.

독일 베를린 브란덴부르크 문 앞 광장에서 파룬궁수련자들이 중국공산당 당국의 생체 장기적출 박해를 폭로하고 있다.(Minghui.com)

미국에 거점을 둔 국제 인권감시단체 ‘프리덤하우스(Freedom House)’도 지난해 8월 중국 종교 탄압 문제와 관련한 보고서에서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탄압은 티베트족, 위구르족, 기독교도에 대한 박해와 비교해 가장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