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 쓰레기 섬에 ‘청소기’ 띄운다…24세 청년 프로젝트 결실

태평양의 부유 플라스틱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 네덜란드의 한 비영리 연구기관이 수거장치를 개발해 8일 처음 바다에 투입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 해양 쓰레기 수거장치는  네덜란드의 발명가 보얀 슬라트(24)가 디자인했다.

총 600m 길이의 ‘U’자 모양의 이 수거장치는 수면 위에 떠다니는데, 수면 아래 3m 길이로 부착된 막(screen)이 플라스틱 쓰레기를 끌어모으는 방식으로 작동된다.

오션클린업 인스타그램

하와이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사이 태평양 해상의 ‘거대 쓰레기 섬’은 점점 커져 올해 초 한반도 면적(22만3천㎢)의 7배 크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슬라트가 18살 때 설립한 ‘오션 클린업’이 이번에 태평양에 처음 띄우는 이 장치는 태평양 쓰레기 섬을 떠다니는 1조8천억 조각의 플라스틱 쓰레기 일부를 수거할 예정이다.

오션클린업 인스타그램

장치에는 태양광에너지를 사용하는 조명과 카메라, 센서, 위성 안테나 등이 부착됐으며 이를 통해 태평양 해상 어느 지점에 있는지 상시 추적이 가능하다.

오션 클린업은 몇 개월에 한 번씩 이 장치로 지원 선박을 보내 그동안 모인 플라스틱 쓰레기를 수거해 육상으로 옮겨 재활용할 예정이다.

오션클린업 인스타그램

이 단체는 이 사업을 위해 3500만 달러(약 393억 원)를 모금했으며, 주요 기부자로는 고객관계관리(CRM) 기업 세일즈포스닷컴의 마크 베니오프 대표와 온라인 결제서비스업체 ‘페이팔’의 공동설립자 피터 틸 등이 포함됐다.

슬라트는 2020년까지 플라스틱 해양 쓰레기 청소장치 60개를 태평양 해상에 띄운다는 계획이다.

오션클린업 인스타그램

16살 때 지중해에서 스쿠버다이빙을 즐기다 바닷속에 물고기보다 비닐봉지가 더 많이 떠다닌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아 이 단체를 설립한 그는 “플라스틱은 매우 질기고 저절로 사라지지 않는다. 행동을 취해야 할 때는 지금”이라고 강조했다.

오션 클린업 연구원들이 수거한 태평양의 플라스틱 쓰레기 중에는 1960년대와 70년대에 쓰이던 것들도 있다.

슬라트는 이날 태평양에 띄운 플라스틱 쓰레기 수거장치가 효율적으로 작동하는지와 거대한 파도 같은 혹독한 해상 여건을 견딜 수 있는지 등을 주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우리의 목표 중 하나는 태평양의 ‘거대 쓰레기 섬’의 50%를 제거하는 것”이라며 장비가 앞으로 20년간 떠다니면서 해양 쓰레기의 90%를 수거할 것이라고 원대한 포부를 밝혔다.

오션 클린업은 이 쓰레기 수거장치에 그물 대신 막을 장착해 해양 생물이 그물에 걸려 죽는 불상사를 막고 3m 길이의 막 아래로 물고기들이 안전하게 헤엄칠 수 있도록 했다.

슬라트는 경험이 풍부한 해양생물학자들을 태운 선박이 해양 생물에 피해가 없도록 감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