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군에 ‘준비태세’ 명령

By 곡 문정

폴란드 영토 내에 미사일이 떨어져 폴란드 국민 2명이 사망한 가운데, 폴란드가 군 준비태세를 명령하며 긴장감이 증폭되고 있다.

15일(현지 시간)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은 수도 바르샤바에서 국가안보회의를 긴급 개최하고 폴란드가 자국 군의 전투 준비 태세를 강화할 것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이날 오후 3시 40분께 폴란드 프로제워도우 마을에 미사일이 떨어져 2명이 사망했다.

폴란드는 현재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인접 국가이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회원국이다.

곧바로 미국을 비롯한 서방 동맹국들은 러시아가 폴란드에 미사일을 쏘았는지 조사하기 시작했다.

만약 폴란드가 받은 미사일 피격이 의도적이든 우발적이든 러시아의 공격 또는 책임인 것으로 확인되면 나토 헌장 5조에 해당하는 집단방위 조항이 발동될 수 있다.

미사일 피격 현장 / 연합뉴스

집단방위 조항이란 나토 회원국에 대한 공격을 전체 회원국에 대한 침공으로 간주,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즉각 군사 대응하도록 하는 조항이다.

그간 나토 회원국들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을 저지할 명분이 없었다. 우크라이나는 나토 회원국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다르다. 나토와 주요 7개국(G7)은 “폴란드에서 2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사일 폭발 관련 대응을 결정하기 위해 긴밀한 연락을 유지할 것”이라고 공동성명을 냈다.

이에 맞서 러시아 국방부도 즉각 성명을 내고 폴란드 공격 사실을 부인했다. 러시아 당국은 “폴란드 측 진술은 상황을 확대하기 위한 고의적인 도발”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탄도 궤적을 보면 러시아에서 발사됐을 것 같지 않다”면서도 “하지만 두고 보자”고 발언했다.

두다 폴란드 대통령은 미사일이 러시아제일 것으로 추정했으나 “현재로선 누가 폭격을 가했는지에 대한 명확한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