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살 때 학교 도서관에서 빌린 소설 65년만에 반납한 영국 할아버지

By 남 창희

오래전 도서관에서 빌린 책을 우연히 발견했다면 그냥 모른 척해야 할까.

기사 작위를 받은 영국 할아버지가 65년 전 자신이 저지른 ‘과오’를 뒤늦게 바로잡으며 기사도를 실천했다.

제이 티드마시 경(Sir)은 어느 날 서재에서 책장을 살펴보다 1949년 졸업했던 중학교 ‘톤튼스쿨(Taunton School)’ 도장이 찍힌 책을 발견했다.

17살이었던 65년 전 학교 도서관에서 빌린 스파이소설 ‘어센덴’이라는 책이었다. 작가 서머싯 몸이 영국 정보부 재직시절 경험을 녹여낸 소설이었다.

스파이 소설 어센덴 /표지

그는 책을 빌렸다는 사실을 깜빡했고 그대로 학교를 졸업하면서, 결국 책장에 놓인 책은 수십 년이 지나도록 도서관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백발이 성성해진 80대가 되어 이 책을 발견한 제이 경은 학교에 이 책을 돌려주기로 결심했다.

그동안 밀린 연체료는 당시 학교 규정대로 계산하면 약 1500파운드(약 229만원).

그는 이미 학교재단의 후원자로 적잖은 금액을 기부하고 있었지만 기부금은 기부금이고 연체료는 연체료라고 생각했다.

제이 티드마시 경 /PA

그는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우연히 책을 발견하고 책장을 열었을 때 톤튼스쿨 도장이 찍힌 걸 봤다. 꼭 책을 돌려줘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학교 측 관계자는 “돌려준 책을 기쁘게 받았다”며 “(그가) 65년분의 연체료도 후하게 쳐줬다”고 환영의 뜻을 전했다.

한편, 학교 측은 그의 행동을 계기로 학교 졸업생들을 대상으로 한 ‘미납 도서 자신신고행사’를 펼치기로 했다.

졸업생들이 낸 연체료는 학교도서관 발전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영국 톤튼스쿨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