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타임스, 한국 공시열풍 보도..”하버드대 입학보다 더 어렵다”

By 남 창희

공무원시험 합격이 미국 하버드대 입학보다 어려운 일이라는 외신 보도가 전해졌다.

미국 일간지 LA타임스의 평가다. LA타임스는 7일(현지시간) 한국의 공무원시험 열풍을 보도했다.

신문은 3년 넘게 공시(공무원시험)에 매달린 26세 공시생의 사연을 전했다.

이 공시생은 그간 10차례 각종 공시에 떨어졌으나 올해 4월로 예정된 시험을 위해 하루 8시간이상 공부하고 있다.

9급 공무원 시험 /연합뉴스

그는 신문과 전화인터뷰에서 공무원 초임은 연봉 1만7천달러에 불과하지만 “은퇴할 때까지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는 공무원보다 더 나은 직업은 없다”고 밝혔다.

신문에서는 한국에서의 공무원시험 열풍을 바라보는 미국 언론의 시각도 드러났다.

아시아 4대 경제강국인 한국에서 일반기업이 아닌 국가기관에 젊은이가 몰리는 현상을 세계 경제 성장 둔화로 풀어낸 것이다.

여기에 수출산업에서 중국과의 결쟁이 치열해신 상황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공시 열풍을 보도한 LA타임스 기사 /LA타임스 홈페이지

이에 따르면 전자·자동차·조선 등 한국 경제의 성장을 주도해온 부문에서 시장상황이 예전만 못한 것도 공시열풍의 한 요인이다.

신문은 한국 젊은이들이 현실적으로 안정적인 정부 일자리를 쫓고 있다며 107만개 정부 일자리에 향한 경쟁이 매우 격렬하다고 전했다.

지난해 한 공무원시험은 4천953명을 뽑는데 응시자 20만명 이상이 몰려 합격률 2.4%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 하버드대 신입생 합격률(4.59%)의 절반 정도의 수치다.

그러나 소식을 접한 국내 일각에서는 단순한 합격률만으로 하버드대 입시경쟁과 공시 경쟁을 비교하는 것은 무리한 비교라는 지적도 나온다.

노량진 공무원 시험 학원

공시 합격생이라고 해서 하버드대의 문턱을 넘을 수 있으리라고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경쟁의 치열함을 나타내기 위한 비교였겠지만 두 시험은 전혀 다른 상황이라는 반응이다.

한편, 신문은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도 소개했다. 문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정부 일자리 17만4천개를 늘리겠다고 공약한 내용이다.

덧붙여 정부 일자리를 늘리는 방안이 공시 열풍 해소를 위한 근본적 해결책이 될 순 없으리라고 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