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이 7살 어린이일 때 어른에게서 받은 ’45 구경’ 선물

By 남 창희

“김정은, 11살때부터 콜트 45구경 권총을 차고 다녔다.”

언론인 애나 파이필드가 출간을 앞둔 책에서 밝힌 내용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6일 자사 베이징지국장 겸 북한전문 취재기자 파이필드가 쓴 책의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전 형식을 띤 이 책은 오는 11일 영어판과 한국어판이 동시에 출간된다.

이 책에서 파이필드 지국장은 김 위원장의 친척과 요리사 후지모토 겐지(일본인)와 인터뷰를 통해 김 위원장의 어린 시절 모습을 그려냈다.

김정은과 생모로 알려진 고영희 /연합뉴스

이에 따르면 김정은은 김씨 왕조의 후계자답게 어린 시절부터 풍족한 생활을 누렸다.

7살 때부터 차와 권총을 갖고 있었는데 모두 진짜 차와 진짜 권총이었다.

차량은 7살 아이가 직접 몰 수 있도록 개조됐고 총은 콜트 45구경이었다.

김정은은 콜트 45구경 권총을 11살 무렵부터 허리에 차고 다녔다고 책에서는 밝혔다. 그러나 실탄이 들어있는지는 공개된 내용에선 전해지지 않았다.

중국 매체가 공개한 김정은 어린시절 사진/연합뉴스

김정은이 농구를 좋아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그는 농구 경기를 분석하며, 잘한 선수를 칭찬하기도 하고 그렇지 못한 선수를 혼내기도 했다. 일종의 후계자 수업으로도 짐작됐다.

또한 김정은은 7살인 1991년 어머니 고영희, 형 김정철과 함께 가짜 여권을 소지하고 일본을 여행하기도 했다고 책에서는 전했다.

파이필드 지국장은 2004년부터 북한을 10여 차례 드나들며 북한을 취재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