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대 남성 지지율 하락에 “성숙한 사회로 나아가는 과정”

By 남 창희

문재인 대통령이 20대 남성이 지지율 하락에 “잘 알고 있다. 특별한 갈등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10일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은 사회자 개입이 최소화된 상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평소 소신과 철학으로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다. 성차별 문제와 관련된 예리한 질문도 나왔다.

연합뉴스

한 외신은 “한국은 성불평등이 심한 사회다. 여성의 주요보직 비율이 2%에 그친다”며 “여성이 안전하게 느끼고 잠재력을 발휘할 구체적 방안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문 대통령은 “지적한 문제는 우리의 부끄러운 현실이라고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새 정부에서는 고위공직에 여성을 더 많이 진출하도록 하고 있다는 취지로 답했다.

이어 “모든 성이 평등하게 경제활동, 사회활동,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20대 남성과 여성의 지지율 차이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연합뉴스

한 국내매체 기자는 “20대 남성과 여성의 지지율 차이가 크게 난다. 대통령이 좀 억울하다는 생각도 들 것 같다”며 “20대 남성에게 하고 싶은 말씀은”이라고 질의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갈등(남녀갈등)이 있다는 것은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그것이 특별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이어 “그런 갈등을 겪으면서 사회가 성숙한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믿는다. 그 갈등 때문에 지지도 격차가 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다만 지지도가 낮다면 정부가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엄중히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절은 사람에게 희망 주는 사회가 되도록, 보다 잘 소통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을 마무리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