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정상, 판문점에서 역사적 회동 “전 세계에 중요한 만남”

By 남 창희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났다.

30일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 이후 각각 전용 헬리콥터를 타고 DMZ(비무장지대) 판문점으로 향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나눈 뒤, 군사분계선을 넘어 1분여 머물렀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은 사상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은 현직 미국 대통령이 됐다.

연합뉴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대동하고 다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 자유의집으로 돌아왔다.

두 정상의 만남을 위해 잠시 자유의집에서 대기하던 문 대통령이 현장으로 나오면서 남북미 정상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 “우리는 굉장히 긍정적인 일을 이뤄냈다”고 덕담했다.

이어 “서로 만나는 순간부터 서로에게 호감 있었다고 생각했다”며 관계개선을 위한 대화와 노력에 대해 자평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분단의 상징이었던 나쁜 과거를 연상시키는 이곳에서 만남은 평화의 악수라고 하겠다.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사람들은 친서를 통해 미리 합의된 만남이 아닐까 하던제, 정식 만남이란 걸 오후 늦게 알게 됐다”며 이번 만남에 대한 뒷이야기도 전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정상이 만나는 동안 남측 자유의집에서 대기하며 전 세계의 시선을 양보하는 등 중재자 역할에 충실하는 모습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