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목선 경계 실패한 소초 근무병 한강 투신해 숨져..국방부 “조사대상 아냐”

By 정 경환

북한의 목선이 삼척항으로 넘어올 당시 경계작전 중이던 소초 근무병이 한강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육군에 따르면, 8일 오후 8시 58분쯤 23사단 소속 A일병(21)이 서울 원효대교에서 한강으로 투신해 숨졌다.

A일병은 사고 직후 여의도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A일병은 북한 목선 귀순사건이 발생한 지난달 15일 삼척항 인근 소초 상황병으로 복무 중이었다.

일각에서는 23사단이 국방부 합동조사단 조사를 받으면서 A일병이 간접적으로나마 심리적 압박을 견디지 못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그러나 군 관계자 따르면, A일병은 사건 당일 새벽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당시에는 근무자가 아니었다.

합동조사단 조사결과 A일병의 근무시간은 15일 오후 2시~오후 10시였으며, 목선이 입항한 오전 6시 45분경에 상황근무를 서지 않았다.

또한 해당 사건에 대한 합동조사단 조사가 이뤄진 24일에는 휴가를 간 상태였다.

국방부 관계자 역시 “해당 병사는 북한 목선 상황과 직접 관련이 없고, 조사 대상도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이 관계자는 또한 “북한 목선 사건 관련해서는 병사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군 관련기관은 자세한 사고 경위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다.

한편 이번 북한 목선 경계 실패에 관련해 국방부는 육군 23사단장과 해군 1함대 사령관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