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차피 실패할 것” 한국의 ‘불매 운동’ 바라본 일본 매체의 지적

By 김 연진

흔히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이라고 불리는 수출 규제 이후 우리나라에서는 하나의 움직임이 일고 있다.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

일본과 관련된 제품들을 사지 않는 불매 운동이 연일 이어지고 있으며, 일본 여행을 취소하는 사람들도 크게 늘고 있다.

이는 금세 시들지 않는 사회적 현상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실제로 일부 도, 소매점에서는 일본 맥주를 판매하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일본 브랜드 매장은 그전과는 다르게 한산한 분위기였다.

이런 가운데 일본의 한 매체가 한국의 ‘일본 불매 운동’을 보며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일본 매체 마이니치신문은 사와다 가쓰미 외신부장의 칼럼을 통해 한국의 일본 불매 운동과 관련된 논평을 냈다.

그는 “한일 관계가 악화될 때마다 매번 한국에서 일본 불매 운동이 일어났다”라며 “하지만 지난 25년간 단 한 번도 성공한 적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사와다 가쓰미 외신부장이 말하는 한국의 불매 운동은 총 4번이었다.

1995년 일본담배 퇴출 운동, 2001년 일본의 역사 왜곡 교과서 사건, 2005년 ‘다케시마의 날’ 조례 제정, 2013년 아베 정부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각각의 사건들이 논란으로 번지면서 한국에서 거센 불매 운동이 일어났지만 모두 ‘불발’로 그쳤다고, 사와다 가쓰미 외신부장은 주장했다.

연합뉴스

특히 2013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 논란 이후 불매운동이 시작됐을 당시 한국의 상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사와다 가쓰미 외신부장은 “일본 기업이나 브랜드를 규탄하고, 날계란을 던지는 등 시위를 벌였지만 그때뿐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불매 운동도 과거와 비슷한 느낌인 것 같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