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사일 발사에도 북한 식량 지원 계획은 변함없다”

By 김 연진

남북 관계의 활로를 찾기 위해 ‘인도적 지원’이라는 카드를 들었던 정부.

이를 두고 정치권은 물론, 온라인에서도 찬반 논쟁이 뜨겁게 벌어지고 있다.

특히나 이 시점에서는 더욱 그렇다. 북한이 지난 4일에 이어 9일에도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며 도발을 이어왔기 때문.

하지만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었다.

지난 10일 정부는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지만 식량 지원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이날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북한의 식량사정이 매우 심각한 상황에서 인도주의적 차원의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는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다만, 국민적인 공감이 필요한 만큼 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한 논의를 위해 여야 대표 간 회동을 열자고 제안한 바 있다.

하지만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인 이 시점에, 여론은 점점 악화되고 찬반 논쟁은 거세게 일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측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유감을 표하면서도 대북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측은 북한의 발사체 실험으로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문제점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공격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미사일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은 식량 지원이었다”라며 “덕분에 북한의 미사일 장사가 쏠쏠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