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보이스피싱 조직에 감금된 20대…그가 발휘한 기지는?

정상적 통화 어렵자 한국에 112 걸어 카톡아이디만 말하고 끊어
경기 이천경찰서 형사, 카톡대화로 위치 파악해 극적 구조

(이천=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중국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에 의해 감금됐던 20대가 기지를 발휘해 자신의 카카오톡 아이디를 경찰에 알려줘 11일 만에 극적으로 구출됐다.

6일 경기 이천경찰서에 따르면 경기도에 거주하는 A(29) 씨는 인터넷에서 “해외 고수익 보장”이라는 광고를 보고 문의해 “해외 무역회사이고 비행기 표까지 제공하겠다”는 말을 듣고 지난달 16일 인천에서 중국 옌볜으로 가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공항에는 한국인 1명과 B 씨 등 조선족 3명이 마중 나왔고 A 씨는 이들을 따라 옌볜의 한 빌라로 가 하룻밤을 묵었다.

이튿날 B 씨 등은 A 씨에게 해외 무역회사라던 광고와 달리 대포통장 1개당 40만원을 줄 테니 대포통장을 모집하라는 요구를 했고 A 씨가 이를 거절하자 돌변해 그를 감금하고 위협해 강제로 대포통장을 모집하도록 했다.

감금장소에 관한 A 씨와 경찰의 카카오톡 대화. 사진상 뒤편 하늘색 건물이 A 씨가 감금됐던 건물. /이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결국 A 씨는 자신의 휴대전화로 한국의 불특정 다수에게 전화를 걸어 “세금을 탈루해야 하니까 통장을 빌려주면 한 달에 400만원을 주겠다”고 속여 대포통장을 모집하는 일을 해야 했다.

그렇게 9일이 흐른 같은 달 26일 새벽 A 씨는 B 씨 등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국제전화로 112에 전화했다. 바로 옆 방의 B 씨 등에게 들킬까 봐 A 씨는 이불을 뒤집어쓴 채로 자신의 카카오톡 아이디만 말하고선 전화를 끊었다.

A 씨의 전화를 받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112신고센터는 신고 전화가 걸려온 위치가 검색되지 않는 등 심상치 않다고 판단, 그날 통신 수사 당직을 맡은 이천경찰서에 수사를 맡겼다.

이천경찰서 형사들은 A 씨가 말한 카톡 아이디로 대화를 걸어 A 씨가 감금된 사실을 확인하고 외교통상부, 중국 현지 영사관, 중국 공안 등과 공조에 나섰다.

연합뉴스

자신이 감금된 장소를 알지 못하는 A 씨는 카카오톡으로 창밖에 보이는 카페, 사우나, 식당 등의 상호를 알려줬고 경찰은 이를 통해 A 씨가 감금된 장소를 특정해 신고 이틀 만에 그를 구출하는 데 성공했다.

B 씨 등은 공안에 체포됐으며 조선족 말투 때문에 대포통장 모집에 어려움을 겪자 한국인을 고용해 대포통장을 모집하려다가 A 씨를 감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공항에 A 씨를 마중 나온 한국인 1명은 한국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달아나 검찰이 수배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불법적인 일을 하는 줄 모르고 중국에 간 것으로 확인됐고 며칠 불법적인 일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강요에 의한 것이어서 처벌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해외 고수익 보장’이라는 막연한 광고에 속지 말고 광고 주체와 하는 일 등을 정확하게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