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원피스 입은 여성 몰카 찍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SBS 김성준 전 앵커

By 윤 승화

SBS 보도국의 간판 앵커였던 김성준 전 앵커가 지하철역에서 여성의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8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김성준(55) SBS 전 앵커를 성폭력 범죄 처벌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 전 앵커는 앞서 이달 3일 오후 11시 55분께 서울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SBS

김 전 앵커의 범행은 이를 목격한 다른 시민이 피해 여성에게 사진을 찍혔다는 사실을 알리고 여성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지하철역 출구까지 도망쳤던 김 전 앵커는 끝내 붙잡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체포된 김 전 앵커는 처음에는 범행 사실을 부인했으나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다. MBC 보도에 따르면 사진은 한 장이 아닌 여러 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사진을 발견하자 김 전 앵커는 “평소 사진 찍는 게 취미다. 술에 취해 실수를 저질렀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SBS ‘땡큐’

입건 후 김 전 앵커는 SBS에 사직서를 냈다. SBS는 ‘8뉴스’를 통해 김 전 앵커의 사표를 수리했다며 “구성원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김 전 앵커 또한 일부 기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김 전 앵커는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 저 때문에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께 사죄드린다”며 “그동안 저를 믿고 응원해주셨지만 이번 일로 실망에 빠지신 모든 분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 이미 전 직장이 된 SBS에 누를 끼치게 된 데 대해서도 조직원 모두에게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제 가족과 주변 친지들에게 고통을 준 것은 제가 직접 감당해야 할 몫이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성실히 경찰 조사에 응하겠다”며 “참회하면서 살겠다”고 밝혔다.

SBS

보도국 기자를 거쳐 앵커, 보도본부장까지 역임한 김성준 전 앵커는 SBS 메인뉴스인 ‘8뉴스’를 오랫동안 진행하며 시청자들의 신망을 얻었다.

지난해 5월 김 전 앵커는 자신이 진행을 맡은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 러브FM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에서 몰카 범죄와 관련, “어느 날 갑자기 내가 나온 몰래카메라 또는 무슨 성관계 영상, 이런 게 인터넷에 떠돈다고 하면 기분이 어떻겠나.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인데, 이런 피해가 나날이 늘고 있다”라고 날카로운 일침을 가한 바 있다.

그러면서 몰카 범죄 처벌이 가볍다며 “(피해자는) 평생 멍에가 돼서 살아야 하는 고통일 텐데 벌금 얼마 내고 나온다는 건 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성폭력 범죄 가해자들이 술을 먹고 감경을 받는 데 대해서는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고 발언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