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침입한 ‘전자발찌’ 성범죄자 앞에서 8살 소녀가 발휘한 기지

By 김 연진

전자발찌를 부착하고 있는 50대 남성이 또다시 성범죄를 시도했다. 한 가정집에 침입해 모녀를 상대로 범죄를 저지르려고 한 것.

이때 8살 소녀가 발 빠르게 대처해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11일 광주경찰청은 주택에 무단침입해 성범죄를 시도한 혐의로 A(52)씨가 체포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오후 9시 40분께 술을 마신 상태에서 모녀가 살고 있는 주택으로 침입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후 어머니의 목을 조르며 범행을 시도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완강하게 저항했고, 범행에 실패하자 옆에 누워있던 딸인 8살 소녀에게 눈을 돌렸다.

8살 소녀는 순간 기지를 발휘했다. A씨의 혀를 있는 힘껏 깨물며 맞서 싸운 것으로 밝혀졌다.

A씨가 통증을 느끼면서 몸부림치는 동안 8살 소녀는 1층으로 내려가 이웃 주민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연합뉴스

깜짝 놀란 주민들은 곧장 112에 신고해 경찰에 범행 사실을 알렸고, A씨는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A씨는 체포 과정에서 “나는 (범행을) 하지 않았다. 미수이기 때문에 오래 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8살 소녀가 당황하지 않고 발 빠르게 대처해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하는 등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