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중인 기자 입속까지 들어가는 파리떼로 뒤덮인 세종시 현 상황

By 윤 승화

마치 한 편의 재난 영화 같은 상황이 세종시를 덮쳤다.

지난 4일 세종특별시에 따르면, 최근 이곳에는 ‘악취와 함께 파리 떼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는 주민 민원이 잇따라 접수됐다.

실제 언론에 포착된 모습을 살펴보면, 파리 떼는 차와 건물 외벽은 물론, 사람의 얼굴을 뒤덮을 만큼 들끓고 있다.

주민들이 끈끈이 등을 설치해봐도 역부족이다. 죽은 파리 사체들로 금세 가득해져 소용이 없다.

YTN

창문을 닫아도 파리 떼가 틈을 찾아 들어오고, 음식을 하기 어려울 정도다.

이곳에 사는 한 주민은 언론에 “음식을 못 먹었다. 밥 먹으려면 된장 끓이고 김치 같은 것을 꺼내는데, 그러면 파리가 몽땅 다 빠져서…”라고 토로했다.

주민은 또 “반바지를 입고 앉아있으면 와서 기어 다닌다”며 “밤에도 이불 푹 뒤집어쓰고 자야 할 정도”라고 전했다.

세종시가 파리 떼로 뒤덮이기 시작한 것은 지난달께부터다.

YTN

세종시 장군면 일대에 위치한 5만 8,000㎡ 규모 밤 농장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발효 시켜 만든 액상 비료를 뿌렸는데, 비료에 있던 파리 유충 떼가 부화한 것으로 면사무소 측은 추정하고 있다.

피해를 호소하는 주민들은 자치단체의 초동 대처가 미흡해 방역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다 보니 문제가 더 커졌다고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뒤늦게 방역작업이 시작됐지만 투입된 인력은 8명이 전부. 파리 떼는 계속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최근 이상 고온 현상까지 겹치면서 문제가 더욱 커졌다.

인근 도심과 수도권까지 퍼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는 상황에서 주민들의 시름만 깊어지고 있다.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