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몰던 승용차, 통도사 찾은 인파에 돌진..1명 사망, 12명 중경상

By 남 창희

통도사 경내 도로에서 승용차가 행인들을 덮쳐 1명이 죽고 12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12일 낮 12시 50분께 경남 양산 통도사 경내 도로에서 김모(75)씨가 몰던 체어맨 승용차가 도로 우편에 앉아 쉬던 행인 13명을 치었다.

이 사고로 40여 여성 1명이 숨지고 김모(61)씨 등 8명이 중상, 4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통도사는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경내 도로에 절을 찾은 방문객과 차량으로 교통정체가 빚어졌다.

양산 통도사 교통사고로 파손된 승용차 2019.5.12 /경남소방본부 제공

사고차량 운전자 김씨 역시 통도사를 방문하기 위해 운전을 하고 있었으며 차량에는 혼자 탑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목격자들은 “사고 차량이 정체 중 출발하면서 앞으로 가지 않고 갑자기 사람들 있는 도로 옆쪽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김씨가 몰던 차량은 도로 옆쪽에서 걷거나 앉아서 쉬던 통도사 방문객 13명을 잇달아 치면서 10m 정도 나아가다 표지석에 부딪혀서야 멈췄다.

죽거나 다친 사람들은 60~70대가 7명으로 가장 많았고 40∼50대가 4명, 20∼30대가 2명이었다.

통도사 산문 입구에서 가까운 경내 도로에서 김모(75)씨가 몰던 승용차가 돌진해 1명이 숨지고 12명이 중경상을 입은 현장을 경찰과 소방대원이 살피고 있다. 2019.5.12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김씨는 “인파가 많아 천천히 가던 중 가속페달을 밟는 바람에 사고를 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김씨를 입건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급발진 여부도 확인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