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보면 경악.. 방사능 물질 ‘라듐’의 만병통치약 시절

By 정 경환

방사능 연구를 크게 발전시킨 원소 라듐은 1900년대 초 만병통치약으로 불리며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었다.

‘스스로 빛을 내다’라는 뜻의 라틴어 ‘radius’에서 따온 이름의 라듐(Radium)은 1898년 퀴리 부부에 의해 처음 분리, 발견됐다.

네이버 블로그

라듐이 발견되고 스스로 빛을 내는 원소는 대중들에게 많은 관심을 끌었고 암세포 파괴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만병통치약’이라는 근거 없는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다.

라듐 추출 기술이 발전하면서 1910~1920년에는 라듐이 첨가 된 페인트, 비누, 아기용 모직이 만들어졌으며 심지어는 생수, 초콜릿, 건강용품들이 쏟아져 나올 정도로 인기가 치솟았다.

LG캐미토피아

그러나 라듐의 부작용이 잇달아 보고되자 법적으로 라돈 함유 제품 폐기 및 생산이 중단됐다.

라듐은 우라늄보다 300만 배 강한 방사능을 방출하여 주머니에 몇 시간만 넣고 있어도 피부 궤양이 생길 정도로 해로워 1급 발암 물질로 분류된다.

다만 1940년대까지는 라듐의 방사선 효과를 이용해 암세포를 죽이는 데 사용했고, 이후에는 더 효과적인 치료법이 개발되면서 그 사용 빈도는 점점 줄어갔다.

이러한 독성 때문에 라듐 연구로 노벨상 까지 받은 마리 퀴리는 방사능 부작용으로 여러차례 수술을 받았어야 했고, 라듐을 가공하여 생필품을 만드는 공장 직원들도 심각한 후유증이 보고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