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못 먹는 아이들에게 ‘무료 식사’ 제공하겠다던 식당 사장님의 또 다른 선행

By 김 연진

“결식아동 꿈나무카드, 그냥 안 받겠습니다”

어려운 형편으로 제대로 밥을 못 먹는 아이들에게 무료로 식사를 제공하겠다고 공언한 한 식당 사장님이 누리꾼들의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지난 2일 서울 홍대 인근에 위치한 ‘진짜파스타’ 측은 SNS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식당 사장님은 “얼마 전 결식아동 꿈나무카드에 대해 알게 됐는데, 현실적으로 아이들에게 지원되는 5천원으로 식사를 해결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생각보다 꿈나무카드를 사용하는데 제약이 많았다. 그래서 그냥 안 받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대신 아이들이 꿈나무카드를 보여주면 원하는 음식을 모두 무료로 제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장님은 “뭐든 상관없으니 먹고 싶은 거 말해달라. 눈치 보면 혼난다. 부담 갖지 말고, 웃으면서 자주 보자”고 전했다.

이 사실이 온라인을 통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은 “진짜 멋진 사장님이다”, “이 가게 자주 가서 함께 응원해야겠다”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그런데 놀라운 사실은, 이 식당 사장님의 선행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이었다.

진짜파스타 공식 트위터

실제로 ‘진짜파스타’ 식당 측은 지난해에도 “대한민국 소방관을 응원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특별한 공지를 올렸다.

사장님은 이 공지를 통해 식당을 찾아오는 소방공무원들에게 무료로 식사를 제공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소방관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매장이 망하기 전까지 식사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뿐만이 아니었다. 한국 백혈병 어린이재단에 헌혈증 기증,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후원하는 팔찌를 구매해 고객들에게 무료 제공 등.

사장님은 식당을 개업한 이후 어려운 상황에서도 묵묵히 선행을 이어오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