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길거리서 흉기에 찔린 피해자가 외면당할 때 ‘한국 청년’이 나섰다

By 김 연진

여행 중 길거리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중국인 피해자를 발견한 한국 청년.

그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생명을 구해야겠다는 마음 하나로 피해자에게 달려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 여행 중 흉기에 찔린 중국인을 발견하고 응급구조 끝에 그를 구했다는 누리꾼 A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에 따르면 A씨는 얼마 전 중국의 한 도시를 여행하던 중 길에서 누군가 싸우는 광경을 목격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싸움은 결국 유혈사태로 번졌고, 흉기에 찔린 피해자는 피를 흘리며 길바닥에 쓰러지고 말았다.

하지만 현지 중국인들은 아무도 도움을 주지 않았다. 오히려 구경하거나 사진을 찍기만 바빴다고, A씨는 전했다.

이를 지켜만 보고 있을 수 없다고 판단한 A씨는 난생처음 보는 중국인 피해자에게 달려가 지혈을 시작했다.

A씨는 “흉기에 찔린 듯 목에서 피가 너무 많이 흐르고 있었다”라며 당시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피해자가 의식을 잃어가자 A씨는 심폐소생술과 인공호흡을 지속했고, 그사이 중국 공안과 구조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해 피해자를 병원으로 옮겼다.

A씨는 “눈앞에서 사람이 죽어가니까 일단 살려야 된다는 생각만 들더라”라며 “그래도 살아서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중국인들은 주위에서 사진만 찍고 있었다. 영어로 부탁해도 못 알아듣는다고 해서 너무 답답했다”라고 전했다.

이 사연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는 A씨의 용기와 발 빠른 대처에 박수를 보내면서 그를 칭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