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할아버지가 피나게 공부해 한의대 붙었는데 ‘합격 포기’한 이유

By 윤승화

한의대에 합격한 70대 늦깎이 수험생이 정작 대학에 입학 등록을 하지 않은 이유가 감동을 전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수능 영어 과목 스타 강사인 로즈리의 인터넷 강의 도중 나온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로즈리는 강의 도중 “제 230만 강의생들 중에 별의별 사람이 다 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로즈리의 제자 중에는 70대 할아버지도 있었다.

할아버지는 인기 강사인 로즈리의 강의를 앞자리에서 듣기 위해 새벽같이 학원으로 와 줄을 섰다.

스카이에듀

도대체 70대 할아버지가 수능 대비 강의를 왜 들으러 오시는 걸까. 두뇌 회전이 빠른 학생들도 어려워하는 영어 수업을 알아는 들으실까.

그런 의문을 품고 있던 로즈리는 어느 날 할아버지 제자에게 질문했다. “할아버지, 왜 수업을 들으러 오시는지 물어봐도 될까요?”

돌아온 대답은 다음과 같았다. “나는 공부하는 게 목적이오. 공부해서 한의대에 합격하고 싶습니다”

주변 어린 학생들은 늦깎이 학생의 대답에 킥킥대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공부 잘하는 학생도 가기 어려운 한의대를 할아버지가 갈 수 있겠냐는 의구심에서 비롯된 웃음이었다.

로즈리는 선생으로서 그러면 안 된다는 걸 알면서도 사실 자신 또한 ‘과연 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모두의 불신 속에 할아버지는 일 년 반 동안 로즈리의 영어 강의를 수강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백발이 성성한 할아버지는 길다면 긴 일 년 반 동안 늘 맨 앞자리에 앉았다.

알파벳도 완전히 익히지 못해 처음 아무것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던 할아버지는 반년이 지나고, 일 년이 다 되어갈수록 질문에 대답하고 고개를 끄덕이기 시작했다.

이야기를 전하면서도 울컥한 감정을 억누르던 로즈리는 “그 할아버지는 단 한 번도 ‘힘들다’는 얘기를 하신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그해 수능이 치러졌고, 수능이 끝난 뒤 어느 추운 겨울날이었다.

할아버지가 학원 교무실로 찾아왔다. 품에는 검정 비닐봉지를 꼭 안은 채였다.

비닐봉지에는 할아버지가 새벽부터 시장에 가서 직접 빻은 쌀가루로 빚은 인절미 떡이 담겨 있었다.

스카이에듀

혹여나 인절미가 딱딱하게 식을까 봐 품 안에 꼭 안아 들고 온 할아버지는 한 마디를 건넸다.

“선생님, 됐습니다”

할아버지가 한의대에 붙었다는 것. 축하한다고 인사를 건넨 로즈리는 그 뒤에 따라온 할아버지의 말에 눈물을 쏟았다.

“그런데 저는 등록하지 않겠습니다”

일 년 반 동안 공부를 해서 이룬 꿈인데, 왜 한의대에 가지 않으려는 것이냐는 질문에 할아버지는 이어 답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Shutterstock

“저는 한국전쟁을 겪은 세대지요. 아무것도 없이 힘들게 살며 자식들을 키워냈습니다.

자식들이 다 크고 이제 조금 여유가 생겨서, 제가 어렸을 때 하고 싶었던 공부를 할 수 있었어요.

공부가 하고 싶었던 것이지, 열심히 공부해 한의대에 붙는 게 목표였지.

일흔이 넘은 내가 한의대에 가봤자 무엇하겠습니까.

내가 지금 여기서 학교에 등록하지 않으면 간절히 입학을 기다리는 대기 번호 1번 학생이 대신 들어갈 것 아닙니까.

그 젊은 청년이 나 대신 얼마나 멋진 한의사가 되어주겠습니까.

나는 여기서 포기하는 게 맞습니다”

[공부자극] 로즈리 – 70대 할아버지의 한의대 성공기#공부자극 #수능 #공부법

تم النشر بواسطة ‏‎이것이 진짜 공부다‎‏ في الاثنين، ٩ مايو ٢٠١٦