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심 깊은 치타’ 야영 중 추위에 떠는 남성 따뜻하게 보살펴준 치타

By 박 형준

효심 충만한 야생 치타의 이야기가 누리꾼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8일 중국 매체 ‘시나’가 미국 동물학자 돌프 볼커(Dolph Volker)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아프리카의 치타 보호구역에서 5년 동안 일한 그는 최근 놀라운 일을 겪었다.

최근 볼커는 보호구역 내부에서 텐트를 펴고 잠을 청했다. 치타들을 더 가까운 곳에서 관찰하고 돌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치타들을 지켜보던 가운데 어느덧 해가 저물었고, 돌프는 텐트 안으로 들어가 누웠다. 하지만 아프리카의 밤공기는 차가웠고, 얇은 담요 한 장만을 준비했던 그는 몸을 오들오들 떨며 뜬 눈으로 긴 시간을 보냈다.

Youtube | Dolph C. Volker

텐트 안을 가득 메운 한기 속에서 돌프는 겨우 잠에 들었다. 그런데 이상했다. 텐트 안이 점점 따뜻해지고 있었기 때문. 이상한 낌새를 느낀 돌프는 살며시 눈을 떴다. 그때였다.

Youtube | Dolph C. Volker
Youtube | Dolph C. Volker

치타 한 마리가 텐트 안에 들어와 돌프 옆에 누워 잠을 자고 있었다. 돌프는 일순간 깜짝 놀랐지만, 이내 피식 웃으며 안심했다. 해당 치타는 아주 어렸을 적부터 돌프 자신이 돌봐온 녀석이었기 때문이다.

평소에도 돌프를 마치 아빠처럼 따르며 좋아했던 녀석이었다. 돌프는 이내 치타를 꼭 껴안았고, 더 이상 추위에 떨지 않고 무사히 밤을 보낼 수 있었다.

Youtube | Dolph C. Volker

이 장면은 텐트 안에 설치돼 있던 CCTV에 그대로 녹화됐으며, 영상이 공개된 직후 많은 사람들에게 커다란 화젯거리가 됐다.

‘치타와 함께 보낸 하룻밤이 두렵지 않았나’라는 질문을 받은 돌프는 “나와 이 아이는 남다른 유대감을 가졌다”며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인간과 동물 사이의 끈끈한 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하지만 한편으로 돌프는 주의사항을 전하기도 했다. 모든 사람이 치타와 함께 안전한 밤을 보낼 수는 없다는 것. 그는 “일반인은 야생동물과 마주칠 시 시선을 떼지 말고, 천천히 자리를 피해 몸을 숨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훈훈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나라면 진짜 식겁했을 것 같다’, ‘치타라도 좋으니 무언가와 같이 잠을 자고 싶다. 나는 맨날 혼자 자니까’, ‘소리 안 지른 게 용하다’ 등의 재치 넘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