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매 학원만 34개, 대치동에서는 더해” 임호· 윤정희 부부의 ‘자녀 교육’ 고민

By 이미경

배우 임호와 아내 윤정희가 자녀 교육 고민을 털어놨다.

8월 22일 첫 방송된 MBC 새 파일럿 예능 ‘공부가 머니?’에서는 임호의 세 자녀 일상이 공개됐다.

MBC ‘공부가 머니?’

부부는 첫째 아이의 입학에 맞춰 사교육 1번지 대치동으로 이사했다고 말했다.

현재 9살, 7살, 6살 세 남매가 다니는 학원이 각각 14개, 10개, 10개로 총 34개.

윤정희는 “처음에는 공부 습관을 들이려고 했는데 욕심이 과해지다 보니 개수도 늘었고 어디까지 해야 할지를 모르겠더라. 남들도 하니까 어디에서 멈춰야 할지 몰랐다”고 말했다.

MBC ‘공부가 머니?’

임호는 “나는 아이들 교육에 관여를 안 하고 엄마가 챙기는 편이다. 오랜만에 아이들과 놀기 전에 항상 ‘숙제는 다 했니?’라고 물어본다. 안하면 엄마한테 혼나니까”라고 덧붙였다.

카메라로 지켜본 아이들은 종일 공부를 했다.

MBC ‘공부가 머니?’

첫째 선함이는 방과 후에 수학학원을 갔고, 집에 돌아와서는 영어 수업, 독서 방문수업 등을 했다. 아직 어린 둘째 지범과 막내 준서의 공부 스케줄도 빡빡했다.

공부와 숙제를 하느라 아이들은 잠드는 시간이 보통 밤 12시, 늦으면 12시 50분이라고 답했다.

MBC ‘공부가 머니?’

막내인 준서의 일과를 보던 유진은 “또래 친구들도 그 정도 하냐”라고 물었다.
윤정희는 “저희 아이보다 더한 경우도 있다”며 “국영수로 시작을 했는데 하다 보니 이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이들은 큰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고 이는 행동에서 드러났다.
첫째인 선함이는 밥을 먹다가도 방문학습 선생님을 맞아야만 했고 선생님이 초인종을 누르자 냉장고 뒤로 숨었다.

둘째 지범이는 수학을 잘했지만 가장 싫어하는 과목으로 꼽았고 일부러 아는 문제를 틀리기도 했다. 이 모습에 윤정희는 “지범이한테 제가 뭔가를 잘못 교육시키고 있다는 것을 느끼곤 있었다. 지금 더 확실하게 느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MBC ‘공부가 머니?’

윤정희는 “그냥 얘네 데리고 떠나서 풀어놓고 키울까 고민도 했는데 내가 이걸 안 해주면 꼭 엄마로서 못 해주는 것 같다. ‘내가 왜 이러지?’라는 생각을 하면서 반복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후 전문가들은 아이들의 심리검사를 통해 문제점을 찾았다. 그 결과 총 34개의 학원을 11개로 줄이는 솔루션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