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습 와락’ 훈훈하게 취객을 제압한 청년에 네티즌들 박수(영상)

By 정 경환

작년 11월 2호선 당산역 승강장에서 취객을 전혀 새로운 방법으로 진압한 청년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최근 화제가 되었다.

사진: 유튜브_알바트로스

영상에서는 재생 시작부터 경찰 두 명과 40대 후반으로 보이는 취객이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취객이 멀찍이 떨어진 어느 상대에게 달려드는 것을 경찰이 제지하는 동안 그는 알아듣기 어려운 말을 하며 언성을 높였다.

사진: 유튜브_알바트로스

경찰과 취객의 몸싸움이 계속되자 옆에서 보고 있던 한 청년은 이들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 아저씨를 껴안으며 나긋한 목소리로 “그만 하세요, 그만 하세요”라며 진정시켰다.

청년은 취객을 안은 채로 벽 쪽으로 데려가 어깨를 토닥이며 취객의 귀에 대고 말로 그를 안정시켰다.

사진: 유튜브_알바트로스

게다가 청년은 다가오는 경찰에게도 멀리 떨어져 있으라며 손을 젓고 인내심 있게 그의 귀에 대고 말을 걸었다.

그러자 놀랍게도 몇 초 만에 취객은 안정을 취했고 바로 영상은 종료가 된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지금껏 본 유튜브 영상 중 가장 멋진 영상이었다” “이거 보고 정말 많이 눈물이 나네요…” 등 취객을 보며 인상을 찌푸린 자신을 되돌아보게 되었다는 의견이 다수 있었다.

영상에서 보여 준 청년의 따듯한 배려는 많은 이들에게 물리적인 힘보다는 따듯한 위로와 공감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게 해주었다.

 

<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