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해·공군 군대 세 번 다녀온 사나이, 국내 첫 사례 탄생

By 정 경환

18일 충남 논산 육군항공학교에서 열린 준사관 임관식에서 임관을 명 받은 오지성 준위(31)는 이날 육군, 해군, 공군에서 모두 복무를 하게 된 첫 군인이 됐다.

오 준위는 2007년 해병대 부사관으로 입대해 해군 소속 중사로 2013년 전역했다. 그해 다시 공군 부사관으로 재입대를 했다.

오지성 준위 | 연합뉴스

5년의 복무 끝에 그는 2018년 6월 육군 항공 운항 준사관 과정에 지원해 올해 임관을 하게 된 것이다.

군대를 여러 번 입대한 군인은 종종 있었으나 육·해·공군에서 모두 복무 경력을 쌓은 것은 오 준위가 처음이다.

어린 시절부터 항공기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관련 분야 전문성을 갖추기 위해 항공특성화 고등학교인 정석항공공업고등학교에 진학해 항공기 정비 교육을 받으며 조종사의 꿈을 키웠다.

그는 육군 항공 운항 준사관 7개월 과정 동안 기초 비행, 전술 비행, 야간비행 등 전투 조종사가 되기 위해 혹독한 교육과정을 거쳤다.

헬기에 오른 오 준위 | 연합뉴스

그는 외박, 외출도 자제하며 학교에 남아 공부해 1등의 성적을 거둬 육군참모총장 상장을 받았다.

오 준위는 1항공여단의 헬기 조종사로 공중정찰 및 항공 타격작전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